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미중 코로나 설전' 절제된 보도 눈길…"같이 노력해야"

Write: 2020-03-25 11:39:16Update: 2020-03-25 11:42:00

북한, '미중 코로나 설전' 절제된 보도 눈길…"같이 노력해야"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최근 미국과 중국 정부 당국자들이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소재를 놓고 설전을 벌이는 상황과 관련해 나름 '절제된 보도'를 해 눈길을 끕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세계보건기구(WHO) 지금은 대유행병과 싸워야 할 시기라고 강조' 제목의 기사에서 지난 2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WHO의 화상 언론 브리핑 과정에서 나온 관련 질의응답 내용을 짤막하게 전했습니다.

신문은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이 브리핑에서 "지금은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중국 비루스'라고 말하기보다는 세계적인 대류행병과 싸워야 할 시기라고 강조하였다"고 소개했습니다.

또 라이언 팀장이 "바이러스의 근원은 관건적인 문제가 아니며 소란을 일으키자는 것이라고 드러내어 밝혔다"며 "전염병의 전파를 막기 위해 다 같이 노력해야 한다"고 발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발언은 브리핑에서 '미국 관료들이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 등으로 부르며 중국의 초기 대응을 비판하는 데 대한 WHO의 입장'을 묻는 중국 인민일보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온 것입니다.

당시 WHO의 화상 브리핑은 약 한 시간가량 진행됐습니다.

그러나 이날 신문은 전체 브리핑 내용 가운데 미중 간 '코로나19 책임공방'에 대한 내용만 전한 것으로, 중국과의 밀접한 관계를 고려했다는 분석이 제기됩니다.

실제로 북한 매체들은 중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던 지난달에도 중국 당국의 방역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가 하면 전염병 명칭에 '중국 우한'이라는 지명을 사용해선 안 된다는 WHO의 권고도 소개하는 등 중국을 각별히 신경 쓰고 있습니다.

다만 이날 보도에서는 책임공방을 벌이는 주체가 '미국'이라고 적시하지는 않았습니다.

이는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고 그에 대해 북한도 긍정적으로 평가한 상황을 고려해 나름대로 수위 조절을 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