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후보 등록 하루 전, '제명'에 '공천 취소'

Write: 2020-03-25 17:00:01Update: 2020-03-25 17:01:55

후보 등록 하루 전, '제명'에 '공천 취소'

Photo : YONHAP News

총선을 3주 앞두고 정치권 움직임이 분주합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곧 민주당의 승리"라고 했습니다.

더불어시민당이 민주당이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라는 것입니다.

반면, 정봉주 전 의원 등의 열린민주당을 향해서는 '참칭'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 심기준, 정은혜, 제윤경 의원 등 비례대표 의원들을 더불어시민당으로 이적시키기 위해 제명했습니다.

한편, 민주당 최고위는 부산 금정 지역구 후보를 기존 김경지 변호사에서 박무성 전 국제신문 사장으로 바꿔 재추천하기로 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25일 비공개 긴급최고위원회를 소집해 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 등 4곳의 공천을 직권 취소했습니다.

황교안 대표는 당내 김무성 의원 '호남 공천론'에 대해 "1회용으로 활용하고 그만두는 배치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이석연 공관위 부위원장은 "김무성 의원의 광주 출마가 호남 공천의 백미"인데 격식 문제를 풀지 못해 무산됐다며 아쉽다고 했습니다.

한편 황교안 대표는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의 공천 명단 개입 논란과 관련해 미래한국당은 자매정당으로, 과도하거나 선을 넘은 논의는 없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