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경찰 디지털성범죄 특수본 구성 “끝까지 추적 검거”…조주빈 검찰 송치

Write: 2020-03-26 08:03:19Update: 2020-03-26 08:39:57

경찰 디지털성범죄 특수본 구성 “끝까지 추적 검거”…조주빈 검찰 송치

Photo : YONHAP News

경찰과 검찰이 디지털 성범죄를 집중 수사하기 위해 특별수사본부를 꾸리고 철저한 수사와 검거를 예고했습니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이른바 '박사방'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가동했습니다.

특수본은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장을 본부장으로 하며, 올해 말까지 운영됩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25일 특수본 현판식에서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는 것이 수사의 기본이자 열쇠'라며 '끝까지 추적해 검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검찰도 서울중앙지검 산하에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를 만들고 '모든 관련자를 적발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 처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5일 검찰에 송치된 조주빈 사건은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배당됐습니다.

경찰은 피해자들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한 뒤 텔레그램에서 수많은 회원들에게 가상 화폐를 받고 성 착취 영상물을 유포한 조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조 씨가 받고 있는 혐의는 모두 7개로 아동·청소년성보호법상 아동음란물 제작과 성폭력특별법상 카메라 이용촬영, 협박 등입니다.

경찰은 조 씨의 추가 범죄를 확인하는 한편, 성 착취 영상을 소지하거나 유포한 사람은 물론 범죄에 가담하고 방조한 자에 대해서도 전원 수사해 신상 공개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앞서 조 씨는 신상공개 결정에 따라 25일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송되는 과정에서 처음으로 얼굴이 공개됐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