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와대 참모진 3분의 1 다주택자…‘1채 빼고 처분’ 권고 무색

Write: 2020-03-26 08:11:50Update: 2020-03-26 08:43:24

청와대 참모진 3분의 1 다주택자…‘1채 빼고 처분’ 권고 무색

Photo : YONHAP News

고위 공직자 재산이 공개됐는데, 청와대 참모진 3명 중 1명이 다주택자로 나타났습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2019년 12월 31일 기준 정기 재산 변동 사항에 따르면, 청와대의 재산 공개 대상자 49명 중 다주택자는 14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 중 수도권 등 투기지역에 집 2채를 보유한 사람은 9명입니다.

석달 전 이들에게 집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노영민 비서실장이 권고했지만, 권고 이후 집을 팔아 1주택자가 된 사람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매각 권고를 한 노 실장 본인도 서울 서초구와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 2채를 신고했습니다.

공직 기강을 총괄하는 김조원 민정수석은 서울 강남과 송파에 각각 8,9억 원대의 아파트를 신고했습니다.

국토교통부 관료 출신인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도 서울과 세종에 아파트를 갖고 있습니다.

윤 비서관은 "청와대 근무 중 세종시 아파트가 준공됐다"며, "전입 후 일정 기간 살다가 매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른 참모들도 부모가 사는 집이라거나 건축 중인 주택의 조합원 입주권을 보유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매각 권고 당시 청와대는 6개월을 시한으로 본다며 공직 임용의 잣대가 될 거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청와대 고위공무원의 평균 재산은 14억4천여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 2천여만 원이 늘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별세한 모친의 재산이 등록 대상에서 빠져 6천여만 원이 줄었는데 대통령 내외 만으로는 8천 5백만 원이 늘었습니다.

20대 국회의원 중 다주택자는 100명이었습니다.

특히 강남 3구에 한 채 이상 보유한 국회의원이 71명이었는데, 미래통합당 41명, 민주당 15명, 민생당 9명 순서였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