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폼페이오, G7에 북 비핵화 협상 복귀 촉구...중국 비판 이어가

Write: 2020-03-26 09:14:05Update: 2020-03-26 09:17:29

폼페이오, G7에 북 비핵화 협상 복귀 촉구...중국 비판 이어가

Photo : YONHAP News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주요 7개국(G7) 등 모든 나라가 북한의 비핵화 협상 복귀를 촉구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그리고 독일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 나라를 지칭합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25일 G7 외교장관 화상회의를 개최한 후 국무부 청사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G7과 모든 국가는 북한이 협상에 복귀하도록 요구하는 데 있어 단합을 유지해야 한다"라며 "북한의 불법적 핵·탄도 미사일 개발에 대응해 외교적, 경제적 압력을 행사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 발언은 G7 외교장관 회의에서 코로나19 퇴치는 물론 중국, 러시아, 이란 등 권위주의 국가의 위협 대처에 상당한 시간을 할애했다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의 코로나19로 인한 건강 위협,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문제를 지적하고 이란이 핵무기를 보유하지 못하도록 G7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한 뒤 북한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이번 발언은 미국이 핵무기 비확산을 위해 이란과 북한을 요주의 국가로 보고 있으며, 경제 제재를 통해 대화 테이블로 끌어내겠다는 최대 압박정책에 국제사회가 동참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와 관련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G7 외교장관 회의 후 취재진에게 참석자들이 최근 북한의 발사체 시험을 용납할 수 없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데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전했습니다.

또한,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와 관련해 지금은 책임을 물을 때가 아니라 위기 해결을 위한 방안에 초점을 맞출 때라고 하면서도 중국의 행태에 대한 비판론을 이어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금까지 중국이 코로나19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고 은폐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하루 전에는 중국 내 미국 기업을 자국으로 철수시킬 수도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발 더 나아가 이번 회의 후 작성한 공동 성명에 코로나19를 '우한 바이러스'로 명기해야 한다고 밀어붙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다른 회원국들이 이를 거부해 공동성명 채택이 불발됐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