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미 북캘리포니아 한인들, 한국에 마스크·장갑 등 기증

Write: 2020-03-26 09:36:24Update: 2020-03-26 09:42:33

미 북캘리포니아 한인들, 한국에 마스크·장갑 등 기증

Photo : YONHAP News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공원에 위안부 기림비를 세운 김진덕·정경식재단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고국에 마스크와 의료용 장갑 등을 보냈습니다.

이 재단의 김한일 대표는 현지시간 25일 "북가주 한인들을 상대로 한국에서 구하기 힘든 마스크와 장갑 등의 물품과 기금을 모으는 운동을 벌인 결과 마스크 2천 개, 의료용 장갑 72만 개, 고글 45개, 의료용 전신 보호복 400개 등 3만4천860달러 상당의 긴급 구호물품이 모였다"고 밝혔습니다.

재단은 최근 외교부를 통해 이 물품을 한국 적십자에 보냈습니다.

재단은 또 물품과 별도로 모금한 약 3만5천 달러의 기금을 한국 적십자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이번 물품·기금 모금에는 샌프란시스코와 실리콘밸리, 이스트베이, 몬터레이, 새크라멘토 등 5개 캘리포니아 북부 지역의 한인회와 노인회가 동참했습니다.

김 대표는 "모금 운동을 시작한 뒤 미국의 코로나19 상황도 급속도로 악화해 이제 미국에서도 마스크와 장갑을 구하기 어려운 여건이 됐다"며 "힘든 상황에서도 고국을 돕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습니다.

재단은 미 캘리포니아주에서 자택 대피 명령이 내려지는 등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북가주 한인들에게도 마스크와 장갑을 무료로 배포하기로 했습니다.

김 대표는 "코로나19에 취약한 한인 어르신들과 취약 계층을 중심으로 마스크 약 1만 개, 장갑 약 30만 개를 나눠줄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