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대통령 "황교안 '40조원 채권' 제안,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Write: 2020-03-26 11:58:51Update: 2020-03-26 12:00:27

문대통령 "황교안 '40조원 채권' 제안, 구체적 방안 제시하면 검토"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경제 대응 방안으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밝힌 '40조 원 국민채권 발행' 제안에 대해 "보다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면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전했습니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2일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대응 방안으로 40조 원 규모의 긴급구호자금 투입을 제안하며 이를 위해 '코로나 극복 채권'을 발행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황 대표는 이를 국민들에 대한 '현금성 지원' 방안으로 제시하며, 지원 대상의 피해 정도와 소득 수준 등에 따라 '차등 지급'함으로써 제한된 재원을 좀 더 실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황 대표가 제안한 '영수 회담 제안도 검토 가능하냐'는 질문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대통령 발언은 그런 의미는 아니고, 40조 원 국민채권 발행에 대한 언급만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국회와 정당 업무를 하는 청와대 정무수석실에 "선거와 관련해 일말의 오해가 없도록, 다른 업무는 하지 말고 코로나 19 대응 및 경제적 어려움 극복하는 업무에만 전념하라"고 지시했습니다.

강 대변인은 "어제 선거 때까지 고위당정청을 중단하기로 한 것도 이런 의미가 내포돼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추천 콘텐츠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