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신규 확진자 다시 10명대…"방역과 학업 함께 가야"

Write: 2020-05-22 07:29:11Update: 2020-05-22 08:30:20

신규 확진자 다시 10명대…"방역과 학업 함께 가야"

Photo : YONHAP News

21일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는 12명 늘었습니다.

이태원 클럽 발 감염 확산으로 30명대로 늘었던 수가 하루 만에 10명대로 감소한 겁니다.

이로써 국내 누적 확진자 수는 11,122명입니다.

신규 확진자 12명 가운데 지역 사회 발생은 10명입니다.

서울에서 3명, 인천 6명, 충남에서 1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20일 69명이 추가로 격리 해제돼 지금까지 10,135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 해제됐습니다.

누적 사망자는 한 명이 추가돼 264명으로, 치명률은 2.37%로 나타났습니다.

지역사회 감염도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21일 정오를 기준으로 방역 당국이 집계한 이태원 클럽 관련된 누적 확진자는 206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00여 명으로 가장 많습니다.

확진자 중 클럽을 직접 방문한 사람은 90여 명, 가족이나 지인 등 접촉자는 110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인천에서는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로 인한 4차 감염 사례까지 확인됐습니다.

지역감염 사례가 늘어나는 가운데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20일부터 등교를 시작하면서 방역 당국은 긴장하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학교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방역과 학업은 함께 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방역 당국은 또 고3 학생들에게 등교 뒤 의심증상이 있으면 주저하지 말고 이야기하고, 방과 후에는 다중이용시설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