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한국, 유엔 ESCAP서 "K-방역 모델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

Write: 2020-05-22 07:58:45Update: 2020-05-22 08:50:55

한국, 유엔 ESCAP서 "K-방역 모델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

Photo : YONHAP News

우리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효과적 대응으로 높은 평가를 받는 K-방역 모델을 국제 사회와 적극 공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1일 외교부에 따르면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화상회의 방식으로 진행된 제76차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ESCAP) 총회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국제 공조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이런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또 의료용품 지원 요청 등에 대해서도 부응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총회에서는 평등하고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경제·사회 제도를 갖춰 과거보다 더 나은 재건을 추진하기 위한 국제적 연대 의지를 담은 '코로나19 대응 결의안'도 채택됐다고 외교부는 설명했습니다.

한편 총회 주제인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해양 분야의 협력 제고'와 관련, 우리나라가 공동 제안국으로 참여한 '아태지역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해양 및 해양자원의 지속가능한 이용 촉진 관련 협력 강화' 결의안이 채택됐습니다.

또 유엔 ESCAP 산하 아태기술이전센터(APCTT) 운영위원회에 우리나라가 입후보해 10개국과 함께 선출됐다고 외교부는 전했습니다.

유엔 경제사회이사회(ECOSOC) 직속 5개 지역경제위원회 중 하나인 유엔 ESCAP은 아태지역 경제·사회 협력에 중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역내 최대 규모의 정부간 기구로, 한국을 포함해 중국과 미국·러시아·일본·영국·프랑스·호주 등 62개 회원국을 두고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