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트럼프 "한국에 치킨세 연장했다"…자동차 공장서 FTA 또 자찬

Write: 2020-05-22 09:16:54Update: 2020-05-22 09:27:56

트럼프 "한국에 치킨세 연장했다"…자동차 공장서 FTA 또 자찬

Photo : YONHAP New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 21일 자동차 생산 공장을 찾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자화자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에도 한미FTA 개정을 자신의 무역 업적으로 종종 내세웠지만 이날은 수혜 대상인 미국 자동차 업체를 직접 방문한 자리에서 한 발언이라 눈길을 모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포드사의 미시간주 자동차 생산공장에서 한 연설에서 미국이 소형 트럭을 수입할 때 매기는 25%의 관세인 소위 '치킨세' 철폐 시기를 뒤로 미뤘다고 자랑했습니다.

애초 한미 FTA 합의문에는 미국이 한국산 화물자동차(픽업트럭) 관세를 2021년 폐지할 예정이었지만 트럼프 행정부 들어 2018년 개정된 합의문에서는 2040년까지 이 관세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자동차 업계에 유리한 내용인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해외에서 만든 픽업 트럭의 보호관세를 유지하기 위해 한국과 재앙적 합의를 재협상했다"고 한 뒤 폐지 예정이던 치킨세를 연장했고 이것이 미국 자동차 산업에 큰 이득을 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또 한미FTA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힐러리 클린턴 당시 국무장관이 실질적으로 타결한 합의라면서 힐러리 전 장관이 미국에 25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했지만 그 반대였다는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습니다.

그는 "25만 개라는 점에서 그녀는 옳았다. 그것은 우리가 아니라 한국을 위해 25만 개 일자리를 만들었다"며 "우리는 이 모두를 우리나라로 다시 가져왔다"고 주장했습니다.

'25만 개 일자리' 언급은 그동안 미 언론에서조차 과장된 수치이거나 근거가 미약하다고 지적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똑같은 주장을 반복하고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