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정부, 해외건설 현장 근로자에 마스크 15만9천장 반출 허용

Write: 2020-05-22 10:24:11Update: 2020-05-22 10:39:49

정부, 해외건설 현장 근로자에 마스크 15만9천장 반출 허용

Photo : YONHAP News

국토교통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함에 따라 해외건설 현장의 방역관리 강화를 위해 마스크 15만9천여장의 반출을 허용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총 63개국 398개 현장의 한국인 건설 근로자 4천423명이 3개월가량 쓸 수 있는 분량입니다.

현재 마스크 해외 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됐고 해외 건설 근로자의 경우 국내 가족을 통한 반출 등만 허용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에 국토부는 해외 건설기업의 마스크 수요와 현황을 조사하고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최종 반출 승인을 받았습니다.

주요 해외건설 현장은 현지 한국대사관을 중심으로 현장방역을 강화하고 있으며, 국토부도 코로나19 대응 가이드라인을 건설사에 배포한 바 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관계 부처와 해외건설협회, 해외 건설기업들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우리 건설 근로자의 코로나19 예방 조치에 전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