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긍정의 힘"…시각장애 한인여고생 프린스턴·하버드 합격

Write: 2020-05-22 11:33:25Update: 2020-05-22 11:36:05

"긍정의 힘"…시각장애 한인여고생 프린스턴·하버드 합격

Photo : YONHAP News

미국 고교에 재학 중인 한인 여학생이 미국 최고 명문대학 가운데 하나인 프린스턴대와 하버드대에 동시 합격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미 뉴저지주 데마레스트 소재 노던밸리(Northern Valley) 고교 12학년(졸업 예정)에 재학 중인 이영은(19·미국명 줄리아나) 양이 주인공입니다.

현지시간 21일 교민사회와 가족 등에 따르면 이양은 프린스턴대와 하버드대로부터 잇따라 합격 통보를 받았습니다.

이양은 주변의 권유에 따라 프린스턴대로 진학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양은 선천적 시각장애를 딛고 안내견 '메기'의 도움을 받으며 학업을 계속해왔습니다.

이양은 한국에서 초등학교 2학년을 다니다 주재원인 부모님을 따라 2010년 미국으로 건너왔습니다.

특히 미국에서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장학프로그램의 수혜자로 잇따라 선발돼 주목을 끌었습니다.

이양은 지난해 쿨리지 장학생으로 선발됐습니다.

쿨리지 장학프로그램은 제30대 미국 대통령을 지낸 캘빈 쿨리지 이름을 딴 쿨리지 장학재단에서 고교 11학생들에게 수여하는 장학금입니다.

지난해 미 전역에서 3천400여명이 지원했고, 이양을 포함해 4명이 수상자로 선정됐습니다.

수상자들은 대학 4년간 학비와 기숙사비 등을 전액 지원받습니다.

이양은 또 최근 미 연방교육부에서 운영하는 대통령 장학생(U.S. Presidential Scholars Program)으로 선발됐습니다.

이 장학프로그램은 1964년 대통령 행정명령으로 제정됐으며 한해 최대 161명의 학생에게 수여됩니다.

이양은 지난해에는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국제 장애인의 날 행사에 패널로 참석해 토론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2017년에는 식당에 안내견 메기를 데리고 갔다가 출입을 거부당하자 학내에 안내견 관련 클럽을 만들어 친구들과 캠페인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이양은 프린스턴대에서 정치학을 공부한 뒤 정치 관련 일을 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이양은 "학교, 부모님 등 그동안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열심히 노력해서 세상에 긍정의 힘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