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민주, "윤미향 의혹, 사실 확인되면 당 입장 밝힐 것"

Write: 2020-05-22 11:36:15Update: 2020-05-22 11:40:36

민주, "윤미향 의혹, 사실 확인되면 당 입장 밝힐 것"

Photo : YONHAP News

비례대표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사실 확인이 되면, 당의 입장을 밝힌다는 기존 입장을 명확히 했습니다.

민주당 허윤정 대변인은 22일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을 만나 "행안부 등 공식기관에서 1차적으로 자료를 제출받아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고, 검찰이 압수수색을 진행했으니 신속하게 사안에 대한 사실을 확인하는 게 우선이다"라며 "사실 확인 단계가 종결되면, 그 때 당의 입장을 명확히 밝히는 것으로 정리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구체적인 보고 자료를 이해찬 대표가 봤고, 공공기관에서 관련 사실들이 다 확인되고 난 이후에 이 건을 논의하거나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대표가 명확히 했다"며 "과정이 진행되기 전까지는 따로 대응하거나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당이 개별적으로 알아보고 있지는 않다"며 당 차원의 조사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최고위원회의에서는 윤 당선인 의혹을 놓고 일부 극우 세력들이 역사 왜곡을 시도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사실관계 확인에 시간이 다소 걸리는 틈을 타서 역사 왜곡을 시도하는 반민족, 반역사적 행태가 보이고 있어 국민들이 용납할 수 없다는 분노를 갖게 됐다"며 "당 차원에서 허위 조작정보 생산하고 유통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형석 최고위원도 "검찰 수사와 야당의 공세를 틈타 국내 극우 보수단체와 일본 우익 언론들이 수요집회 중단을 요구하는 통탄스러운 일이 벌어졌다"며 "정의연과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있다고 해서 위안부 인권 운동과 역사 왜곡을 부정하는 극우 세력이 용납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검찰이 후원금 사용 내역을 놓고 논란을 빚고 있는 정의기억연대를 압수 수색을 한 것을 두고 남인순 최고위원은 "정의기억연대가 검찰 압수수색에 성실히 협조했다"며 "다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가 계신 마포 쉼터만큼은 자료를 임의제출하기로 합의했는데, 활동가들이 대응할 수 없는 시간에 영장을 집행하러 온 검찰의 행위는 정말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당이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했는데, 회계사로부터 수사기관 진행 중에는 외부 감사의 수행 업무가 불가하다고 통보를 받았다"며 "민간단체가 자체적으로 투명하겠다고 국민에게 명시적으로 밝힌 마당에 검찰 압수수색을 이렇게 한 것은 이유가 무엇인지 상당히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