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김연철 "남북, 코로나19 위기 속 가장 먼저 손잡아야"

Write: 2020-05-22 14:32:42Update: 2020-05-22 14:42:28

김연철 "남북, 코로나19 위기 속 가장 먼저 손잡아야"

Photo : YONHAP News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2일 코로나19 확산 위기 속에서 "남과 북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 먼저 서로의 손을 잡고 힘을 모아야 한다"며 남북 보건의료협력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사단법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의 창립총회 축사에서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상황이고, 연대와 협력만이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 "같은 한반도 하늘 아래 마주하며 살아가는 남북한은 운명을 공유하는 사이"라며 "정부 차원에서는 포괄적인 남북 보건의료협력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한반도에 사는 모든 주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당국과 민간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을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민협에 "앞으로 남북이 함께 코로나19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여정에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북민협은 1999년 결성된 인도적 대북 지원 관련 비정부기구(NGO) 협의체로, 55개 민간단체를 대표하고 있으며 이날 사단법인을 창립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