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한시라도 빨리" 통합당, 윤미향 사퇴 압박

Write: 2020-05-22 16:24:39Update: 2020-05-22 16:29:14

"한시라도 빨리" 통합당, 윤미향 사퇴 압박

Photo : YONHAP News

미래통합당은 22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활동했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와 후신인 정의기억연대의 회계 부정 의혹을 제기하며 윤 당선인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대협 원로들이 입장문이라고 발표했던 내용조차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위안부 피해자 인권 운동의 의미를 손상하는 각종 비리와 사욕, 뒤이은 부실 해명과 입장 번복은 여기까지여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황 부대변인은 "위안부 할머니들과 국민께 원죄를 안은 채 21대 국회를 시작할 수 없다"며 "윤 당선인은 한시라도 빨리 사퇴하라"고 주장했습니다.

당 사무총장을 지낸 홍문표 의원은 YTN라디오에 출연해 "윤 당선인이 입에 담기 어려운 추한 행동을 하고 있다"며 "친일파 이완용보다 더한 여자"라고 원색 비난했습니다.

홍 의원은 "위안부라는 인간이 겪지 못할 수모를 당한 분들의 명예를 회복하는 성금을 빼돌려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게 현실로 나타났다"며 "강도나 살인범도 이런 식으로는 못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통합당은 윤 당선인이 활동했던 정대협의 비리 의혹을 추가로 제기하며 공세의 수위를 높였습니다.

윤미향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은 정대협이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사업비 10억원을 타내기 위해 허위 사업계획서를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제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곽 의원에 따르면 정대협은 인건비·사업비·관리운영비 등으로 총 12억6천만원을 책정한 사업계획서에서 위안부 할머니들의 건강 관리 프로그램으로 주치의 치료, 매주 1회 목욕탕 가기, 서예·원예 등 심리치료 등을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실적이 거의 없다며 사업 평가에서는 'C', 회계에선 'F' 등급을 매기고 경고 조치를 내렸습니다.

정병국 의원도 정대협이 쉼터를 매입한 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제출한 정산 보고서에서 사업비 8천50만원을 책정해 놓고도 실제로는 집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하태경 의원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이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출석해 '정의연에 대한 보조금 지급 사업에 절차상 문제는 없었다'는 취지로 답변한 데 대해 "윤미향과 공범이 아니라면 나올 수 없는 발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