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241억 횡령' 김봉현 회장 공범, 도피 1년여 만에 국내 체포

Write: 2020-05-23 13:17:37Update: 2020-05-23 14:19:12

'241억 횡령' 김봉현 회장 공범, 도피 1년여 만에 국내 체포

Photo : YONHAP News

'라임 사태' 핵심 인물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함께 버스회사 돈 수백억 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수원 여객 전 재무이사 42살 김 모 씨가 23일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경기 남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6시 37분쯤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김 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경기지역 버스회사인 수원여객 회삿돈 241억 원을 김 회장과 함께 빼돌리고 달아난 혐의를 받습니다.

이들은 수원여객 회사 계좌에서 김 회장이 지배하고 있는 회사 등 4개 법인 계좌로 26차례에 걸쳐 돈을 송금, 임의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해당 사실이 발각되자 김 씨는 고소장이 접수되기 직전인 지난해 1월 해외로 출국했고, 1년 넘게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오가며 도피 행각을 이어왔습니다.

그러나 경찰의 수사망이 좁혀오자 지난 12일 캄보디아 이민청에 자수했고, 이후 경찰이 캄보디아 측과 송환 절차 등을 협의해 오늘 김 씨를 국내로 이송,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붙잡힌 김 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신청하고, 횡령 혐의에 대해 본격적인 수사를 이어갈 방침입니다.

앞서 김 씨에게 도피 자금을 제공하는 등 도주를 도운 혐의를 받는 김봉현 회장도 지난달 5개월의 잠적 끝에 서울 성북구에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김 회장은 지난 19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과 사문서위조, 범인 도피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또 1조 6천억 원대 피해를 낸 '라임 사태' 핵심 인물로서 별도의 검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