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문화

경기도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2주 연장...단란주점·코인노래방도 추가

Write: 2020-05-23 13:19:25Update: 2020-05-23 14:14:20

경기도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2주 연장...단란주점·코인노래방도 추가

Photo : YONHAP News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코로나 19 지역 감염이 이어지면서, 경기도가 지난 10일 내린 유흥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집합금지 명령을 2주 더 연장했습니다.

이번 집합금지 명령 대상에는 단란주점과 코인노래연습장이 추가됐으며, 집합 금지 기간은 23일 정오부터 다음 달 7일 자정까지입니다.

집합금지 대상은 경기도 내 클럽과 룸살롱, 노래바 등 유흥주점 5천 536곳과 새로 추가된 단란주점 1천 964곳, 코인노래연습장 665곳 등 모두 8천363곳입니다.

해당 시설은 즉시 영업을 중지해야 하며, 이를 어길 경우 감염병 예방에 관한 법률에 따라 영업장 사업주와 이용자 모두에게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경기도는 해당 시설에서 행정명령을 어겨 확진자가 나올 경우, 영업주나 시설 이용자에게 조사, 검사, 치료 등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과 손해배상 등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