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오거돈 피의자조사서 성추행 시인한듯…"선거법 위반은 부인"

Write: 2020-05-23 13:38:58Update: 2020-05-23 14:09:01

오거돈 피의자조사서 성추행 시인한듯…"선거법 위반은 부인"

Photo : YONHAP News

성추행을 시인하며 사퇴한 지 29일 만에 부산경찰청에 출석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은 피의자 조사에서 성추행 혐의는 대체로 시인한 것으로 보입니다.

22일 오전부터 조사를 받은 오 전 시장 측은 집무실에서 부하직원을 성추행한 혐의에 대해 법리 적용 등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였지만 기본적인 사실관계는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그동안 시청 직원, 정무라인 등 참고인과 피해자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집무실 성추행 혐의에 대해 상당한 증거를 확보하고 오 전 시장 측을 압박했습니다.

하지만 오 전 시장 측은 총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막기 위해 성추행 사건을 은폐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와 지난해 제기된 또 다른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는 이외에도 총선 전 사건 무마 시도(직권남용 혐의), 성추행 무마 대가 일자리 청탁 의혹(직권남용 혐의) 등에 관해 조사를 받았습니다.

오 전 시장은 법무법인 부산 대표 정재성 변호사 입회하에 부산경찰청 10층 여성·청소년조사계와 지능범죄수사대 사무실에서 피의자 조사를 받았습니다.

진술 내용을 검토한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추가 소환 여부와 함께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입니다.

13시간여 동안 조사를 받고 나온 오 전 시장은 취재진에게 "부산시민 여러분께 실망을 끼치고 특히 피해자분께도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경찰 조사에 충실히 임하고 있다"고 짧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 전 시장은 사퇴 시점을 조율했느냐는 질문에는 "죄송하다"고 말했고,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을 묻자 "죄송하다고 몇번 말씀드렸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추가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질문에는 "그런 것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한 뒤 대기하던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습니다.

지난달 23일 성추행 사실을 실토하며 시장직에서 물러난 오 전 시장은 경남 모처 등에서 칩거하며 사퇴 시기 조율 등 불거진 여러 의혹에도 침묵으로 일관해 비난 여론이 일었습니다.

이날 오전 8시께 피의자 조사를 받으려고 경찰에 출석할 때도 부산경찰청 지하 주차장에서 화물용 승강기를 타고 몰래 올라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 전 시장 변호인인 법무법인 부산 대표 정재성 변호사는 피의자 조사 시작부터 끝까지 입회했지만 입장 표명 자리에 모습을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특히 정 변호사와 법무법인 부산은 오 전 시장이 공직을 사퇴한다는 내용의 공증을 맡은 후 오 전 시장을 변호해 변호사법을 위반했다는 지적을 받고있습니다.

현행 변호사법에는 법무법인은 공증한 사건에 관해서는 변호사 업무를 수행할 수 없으며 이를 위반할 시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