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코로나19 나흘만에 10명대로 줄어…클럽발 연쇄감염은 지속

Write: 2020-05-25 10:23:49Update: 2020-05-25 10:25:27

코로나19 나흘만에 10명대로 줄어…클럽발 연쇄감염은 지속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흘 만에 10명대로 줄었습니다.

그러나 일시적 감소만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판단하기는 이른 상황입니다.

이태원 클럽발 'n차 전파'가 5차 감염을 넘어 6차 감염으로까지 번지고 있는 데다 오는 27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 이하 초·중·고교생 및 유치원생의 등교수업과 등원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어서 방역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5일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만1천206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날 0시 대비 16명이 늘었습니다.

최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22일 20명, 23일 23명, 24일 25명 등 20명대를 이어갔으나 다시 10명대로 줄었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10명대에 머무른 것은 지난 21일 이후 나흘 만입니다.

새로 확진된 16명 중 국내 발생은 13명, 해외 유입은 3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에서 각각 6명 확진됐고 대구·인천·경북에서 1명씩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검역 과정에서도 확진자가 1명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1명이 늘어 총 267명이 됐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