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트럼프,"홍콩 특별지위 제거 절차 시작...WHO와 관계 끊을 것"

Write: 2020-05-30 12:32:23Update: 2020-05-30 13:14:02

트럼프,"홍콩 특별지위 제거 절차 시작...WHO와 관계 끊을 것"

Photo : KBS News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에 대해 맞대응 방침을 예고해왔던 미국은 결국, '홍콩 특별지위권 박탈'이라는 초강수를 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9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홍콩의 특별지위를 제거하는 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국 양 체제, 1984년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보장하기로 한 약속을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이 1992년 제정한 법을 통해 중국 정부와 차별적으로 홍콩에 적용해왔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의 특권을 철폐하겠다는 겁니다.

이와함께,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관여한 관계자에 대한 제재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여기에 한발 더 나가 세계보건기구, WHO와의 관계를 끊겠다고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WHO가 중국의 꼭두각시라고 맹비난하며,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된 데 대한 책임을 중국과 WHO에 전가해왔습니다.

백악관은 기자회견과 맞물려 중국 인민해방군과 연계된 중국 유학생, 연구원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하겠다는 선언문을 발표했습니다.

코로나19 책임 공방으로 촉발된 미중 간 갈등이 홍콩보안법 사안을 기폭제로 전방위 충돌로 번지는 양상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