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소비자 물가 -0.3%... "일시적 저물가로 디플레이션은 아니야"

Write: 2020-06-02 17:00:04Update: 2020-06-02 17:01:38

소비자 물가 -0.3%... "일시적 저물가로 디플레이션은 아니야"

Photo : YONHAP News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달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습니다.

통계청이 2일 발표한 5월 소비자 물가지수는 104.71, 지난해 5월보다 0.3% 하락했습니다.

사상 처음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했던 지난해 9월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마이너스를 기록했습니다.

품목별로 보면 농축수산물이 3.1% 올랐지만, 공업제품은 2% 내렸습니다.

특히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석유류 가격이 18.7%나 떨어졌습니다.

외식과 공공 서비스료가 포함된 서비스 물가도 0.1% 오르는 데 그쳐 1999년 12월 이후 최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과 국제유가 급락 등으로 공급과 수요 양쪽에서 모두 물가 하락요인이 있었다는 이야기입니다.

다만 계절 요인이나 일시적 충격을 제외한 '농산물-석유류 제외 지수', 이른바 근원물가는 0.5% 올랐습니다.

통계청은 이번 마이너스 물가가 일시적인 현상이며 디플레이션은 아니라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한 불확실성이 커서 향후 추이를 예상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은행도 별도의 참고자료를 내고 "유럽이나 미국 등과는 달리 전면 봉쇄가 없었던 우리나라는 식료품 사재기 등으로 인한 가격 상승이 없어서 물가 상승률이 더 낮아진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