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대통령 "의료물품 협력"…스페인국왕 "韓대응력 세계서 회자"

Write: 2020-06-04 19:07:45Update: 2020-06-05 08:24:52

문대통령 "의료물품 협력"…스페인국왕 "韓대응력 세계서 회자"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오후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과 45분간 통화하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펠리페 국왕의 요청으로 이뤄진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려면 국제사회가 상호신뢰와 포용의 정신으로 단합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 정부의 방역 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의료물품 분야에서도 국제적 연대와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4월 적도기니에 고립된 우리 국민이 스페인 정부의 전세기로 무사히 귀국했다"며 "협력에 감사드린다"고 했습니다.

펠리페 국왕은 "한국이 코로나19 희생자를 줄이는 큰 효율성을 보여줬다. 깊은 존경을 표한다"며 "한국의 대응 능력은 이미 전 세계적으로 회자되고 있고 문 대통령은 최고의 성과로 리더십을 증명했다"고 말했습니다.

펠리페 국왕이 "한국의 4월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한 것을 축하한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국민의 자발적인 방역 노력과 적극적 투표 참여로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렀다"고 답했습니다.

펠리페 국왕은 올해 추진한 문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방문이 코로나19로 순연된 점에 아쉬움을 표하며 상황이 진정된 뒤 다시 추진해 달라고 요청했고, 문 대통령은 사의를 표하며 이를 수락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