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정의연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검찰 "조사한 적 없어"

Write: 2020-06-07 13:08:15Update: 2020-06-07 14:14:42

정의연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검찰

Photo : YONHAP News

정의기억연대가 운영하는 서울 마포구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평화의 우리집'소장 60살 A 씨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6일 10시 반쯤 A 씨가 파주에 있는 자택에서 숨져 있었으며, 현재 현장 감식이 끝난 상태로 유족 진술을 받고 있다고 7일 밝혔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어제 오전 A 씨 혼자 엘리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는 모습을 CCTV로 확인했으며 A 씨는 혼자 집에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건 당시 A 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동료가 A 씨의 집을 찾았는데 문이 잠겨 있었고, 이에 동료가 119에 신고해 문을 열었더니 A 씨가 숨져 있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파악을 위해 부검을 의뢰했으며, 유족 측은 부검이 완료되는대로 장례를 치를 예정입니다.

A 씨의 동료였던 신고자는 "언론 보도나 수사 등으로 A 씨가 평소에 힘들어했다"는 식으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A 씨가 소장으로 있는 '평화의 우리집'은 2012년 명성교회가 정의기억연대 측에 제공한 곳으로 이곳에서 머무르는 김복동 할머니가 지난해 1월 타계한 뒤 현재 길원옥 할머니 혼자 살고 있습니다.

또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이 주소지로 등록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1일 정의연의 기부금 횡령 의혹을 수사하면서 회계자료가 보관된 것으로 알려진 '평화의 우리 집'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에 이어 정의연과 정대협 회계 담당자 등 관계자를 소환 조사하기도 했습니다.

A 소장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서울 서부지검은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면서 "검찰은 정의연 고발 등 사건과 관련해 고인을 조사한 사실도 없었고 조사를 위한 출석요구를 한 사실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갑작스런 소식에 검찰도 경위를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