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국 경기선행지수 2년만에 100 회복…OECD 회원국 중 유일

Write: 2020-06-29 08:25:30Update: 2020-06-29 09:03:32

한국 경기선행지수 2년만에 100 회복…OECD 회원국 중 유일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 확산에도 지난달 한국의 경기선행지수(CLI)가 경기 팽창 가능성을 의미하는 수치 100을 2년 만에 회복했습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유일하게 100을 넘어섰지만 경기가 개선될 것이라고 속단하기는 이르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29일 OECD에 따르면 지난 5월 한국의 CLI는 전월보다 0.2포인트 오른 100.0을 기록했습니다.

한국의 CLI가 100 이상을 기록한 것은 2018년 7월(100.0) 이후 약 2년 만입니다.

경기선행지수란 기업 경기 전망, 주가, 자본재 재고, 재고순환, 장단기 금리 차, 교역조건 등 6개 지표를 바탕으로 산출된 것으로 6∼9개월 뒤 경기 방향성을 예측하는 데 쓰입니다.

지수가 기준선인 100을 밑돌면서 전월 대비로 오르면 앞으로 국내 경기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고, 100 이상이면 경기가 팽창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이번 조사 대상 국가들 상당수가 5월에 CLI가 상승했지만, 100을 기록한 것은 한국이 유일합니다.

올해 2월 이후 하락세를 탄 미국은 5월 들어 94.8로 전월보다 0.9포인트 올랐습니다.

중국(96.2)은 0.1포인트 올랐고, 일본(97.6)은 0.8포인트 내렸습니다.

한국의 CLI이 향후 경기 팽창을 기대할 수 있는 100을 넘어선 데 대해 당장 큰 의미를 두기 어렵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코로나19가 세계 경제를 집어삼킨 데다 재확산 우려까지 제기되는 상황에서 CLI 수치에 큰 의미를 두기 어렵다는 해석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