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주호영 "민주, 후반기 법사위원장 양보도 거부…야당 역할 포기 안 해"

Write: 2020-06-29 11:58:24Update: 2020-06-29 13:34:03

주호영 "민주, 후반기 법사위원장 양보도 거부…야당 역할 포기 안 해"

Photo : YONHAP News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 구성 협상에 대해  "7개 상임위원장을 맡지 않기로 했다"면서, "우리가 상임위원장을 맡으면 민주당의 들러리 내지는 '발목잡기' 시비만 불러일으킬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29일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 결렬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법사위원장을 두고 민주당과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후반기 2년이라도 교대로 법사위원장을 하자는 제안을 했지만, 민주당은 그것마저도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민주당이 제안하는 7개 상임위원장을 맡는 것은 견제와 균형 차원에서 그다지 의미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협상 상황을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백 보 양보하더라도 위원장을 나누는 것조차도 되지 않은 이 상황은, 민주당이 상생과 협치를 걷어차고 국회를 일방적 운영하기 위한 것"이라고 성토했습니다.

다만 법사위원장을 '여당'에게 주자는 박병석 국회의장 중재안은 거절했다고 밝혔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중재안을 도저히 받을 수 없었다"면서, "원 구성은 국회 개원 때 결정해야 할 일이지, 대통령선거 승리 여부에 원 구성을 맡기는 것 자체가 국회 독립성이나 자율성에 반한다고 봤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야당 국회의원 역할은 포기하지 않겠다"면서 "국회 활동 참여와 견제, 비판을 더 가열차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통합당은 상임위원 명단 제출을 거부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며, 의원들의 상임위 배정이 끝나는 대로 국회의장에게 명단을 내겠다고 했습니다.

다만 물리적으로 29일 본회의 전에는 제출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최형두 원내대변인이 전했습니다.

통합당 의원들은 원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각 상임위에서 3차 추경안 심사에 참여하는 한편, 현안 관련 청문회와 국정조사 등을 추진하며 민주당을 압박할 계획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