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한은 "5월 경제전망 발표 때보다 코로나 진정 시점 지연"

Write: 2020-06-29 14:48:18Update: 2020-06-29 15:40:18

한은 "5월 경제전망 발표 때보다 코로나 진정 시점 지연"

Photo : Getty Images Bank

한국은행은 29일 발표한 '감염병 확산 모형을 이용한 경제전망' 보고서에서 "지난달 28일 경제전망 발표 당시보다 현재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진정 시점이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지난달 한은은 감염병 확산 연구·예측 모형(SIR)과 거시경제 모형(DSGE)을 결합·분석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p) 크게 낮췄습니다.

-0.2% 성장률은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진자 수가 2분기에 정점에 이르고 하반기 안정된다는 '기본 가정'에 따른 것으로, 확진자 수가 3분기까지 늘어나고 확산이 장기화하는 '비관적 시나리오'에서 올해 성장률 감소 폭은 -1.8%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한은은 보고서에서 "현시점 6월에서 보면 5월 기준 기본 시나리오보다 글로벌 확산세 진정 시점이 지연되는 상황"이라며 "유럽에서 진정세를 보이지만 브라질, 인도 등 신흥국에서 급격히 확산하면서 글로벌 신규 확진자 수의 증가세가 확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각 나라가 추가적 경기 악화를 막기 위해 이동제한 조치를 한은의 기본 시나리오보다 일찍 완화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설명입니다.

지정구 한은 조사국 과장은 "예상보다 경제활동 재개는 이르고, 반대로 코로나 진정 시점은 늦춰지고 있기 때문에 종합적 경기 전망에 변화를 줄 상황은 아직 아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주열 한은 총재도 지난 25일 "전망 당시 시나리오와 비교해 코로나19 진정 시점은 조금 늦춰질 것으로 보이지만,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경제활동의 재개가 차례대로 속속 이뤄지고 있다"며 "이렇게 보면 기본 시나리오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않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아울러 한은은 보고서에서 코로나 관련 경제 분석·전망 결과의 특징으로 현재처럼 확진자 수 규모가 큰 상태에서는 방역 조치의 강도에 따라 향후 확진자 수 및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게 좌우된다는 점, 소규모 개방경제인 한국의 경우 국내 코로나19 뿐 아니라 글로벌 코로나19 전개상황에도 큰 영향을 받는다는 점 등을 들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