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문대통령 "일본 수출규제보다 보호무역이 위협…대응전략 준비"

Write: 2020-06-29 14:58:43Update: 2020-06-29 15:07:03

문대통령 "일본 수출규제보다 보호무역이 위협…대응전략 준비"

Photo : YONHAP News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전 세계에서 코로나19로 보호무역과 자국이기주의가 강화하고 있다"며 "수세적 대응을 넘어 더욱 공세적인 대응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9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국제분업 체계에 균열이 생기고 글로벌 공급망이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와 비교할 수 없는 심각한 위협"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단행한 후 1년 동안 우리는 기습적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으로 돌파해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며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를 겨냥한 일본의 조치가 한국경제에 직격탄이 될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은 맞지 않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단 한건의 생산 차질도 없었고,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앞당기는 등 성과를 만들었다"며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민관이 혼연일체가 되고 대·중소기업이 협력한 것이 위기 극복의 결정적 원동력이 됐다"며 "의존형 경제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글로벌 공급망의 위기를 우리의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며 "소재·부품 강국과 첨단산업 세계공장이 되겠다는 담대한 목표를 분명히 하고, 민관이 다시 혼연일체가 돼 범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한 정부 차원의 전략 및 계획 대국민보고를 준비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전 세계 확진자가 늘고 한국도 산발적 집단감염이 지속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도 "국내의 지역감염 상황은 충분히 관리하고 통제할 수 있는 범위 안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코로나 대유행이 장기화해 세계 경제의 침체가 더욱 극심해지고 있고 우리 경제도 그 영향에서 벗어날 수 없는 구조"라며 "기업과 정부의 노력만으로는 극복하기 어렵다. 모두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회의 뒷받침이 무엇보다 절실하다"며 3차 추경 처리를 촉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된 지 벌써 한 달인데 자칫 아무것도 못 한 채 첫 임시국회의 회기가 이번 주에 끝나게 된다"며 "국민들과 기업들의 절실한 요구에 국회가 응답해 달라"고 재차 당부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