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육군, 전방 지휘체계 성능 향상…최상의 공격법 자동 산출

Write: 2020-06-29 15:37:25Update: 2020-06-29 15:57:42

육군, 전방 지휘체계 성능 향상…최상의 공격법 자동 산출

Photo : YONHAP News

유사시 전방 군단장에게 최상의 공격 방법을 자동 산출해 추천하는 등의 기능이 탑재된 첨단 지휘통제체계가 실전 배치됐습니다.

방위사업청은 29일 육군 전술지휘정보체계(C4I 체계·ATCIS) 2차 성능개량 작업을 마치고 첫 양산물량을 육군 일부 전방 군단 등에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새 C4I 체계는 1,030억 원을 투자해 2018년 12월부터 국내 개발이 시작됐습니다.

2004년 처음으로 배치된 육군 C4I 체계는 이번에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가 최신형으로 교체됐습니다.

이 장비는 감시·결심·타격체계와 실시간 연동해 전방 지휘관에게 최적의 지휘를 하도록 도와주는 기능을 갖췄습니다.

새 C4I체계는 전투력 수준을 자동 산출하고, 최적의 공격 방법을 지휘관에게 자동으로 추천해주는 기능이 핵심입니다.

이를 위해 레이더 등 감시 무기체계와 미사일 등 타격 무기체계를 실시간 연동시켰으며 그 대상도 기존 27개 무기체계에서 거의 두 배인 44개로 늘었습니다.

또, 군단과 사단, 사단과 연대를 각각 연결하는 화상회의 시스템을 탑재했고, 인근 부대와 작전상황도 공유할 수 있도록 개선됐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