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비핵화 vs 핵도발…평양발 '10월 깜짝 선물' 예측 설왕설래

Write: 2020-06-29 15:44:25Update: 2020-06-29 16:01:05

비핵화 vs 핵도발…평양발 '10월 깜짝 선물' 예측 설왕설래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갑작스럽게 긴장 고조 행위에 나선 배경을 파악하기 위해 트럼프 행정부도 고심하는 분위기입니다.

AP통신은 현지시간 29일 익명의 트럼프 행정부 인사를 인용해 미국이 대화 재개를 위해 북한의 의중을 살피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일단 미국은 북한이 11월 대선 직전인 10월께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한 '깜짝 선물'을 공개할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물론 북한이 대화 재개와 같은 평화의 길을 선택할지, 핵실험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등 벼랑 끝 전술을 선택할지는 현재 단계에서 예측이 힘든 상황입니다.

다만 미국 정부는 북한 당국이 대화 재개 가능성을 아예 닫은 것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북한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한국 정부를 향해 막말을 쏟아내며 긴장을 고조시켰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에 대한 도발은 삼갔다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11월 대선 직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낮은 단계의 합의에 이를 수 있다고 예측하는 전문가들도 없지 않습니다.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수미 테리 선임연구원은 '10월 깜짝 선물'과 관련해 "북한이 대량살상 무기를 일부 동결하고, 미국이 대북 경제제재 일부를 해제하는 협상이 추진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를 대체한 노동당 7기 5차 전원회의 보고에서 "경제건설에 유리한 대외적 환경이 절실히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하기도 했습니다.

조건이 맞는다면 핵 프로그램 일부를 동결하는 것도 불가능하지만은 않다는 이야기입니다.

북한이 미국 대선을 앞두고 좀 더 도발적인 행동을 선택할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됩니다.

중·단거리 미사일 발사 시험을 비롯해 위성 발사 가능성이 거론된다. 핵·미사일 시설을 확장하거나, 미국이나 한국을 겨냥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에 나설 수 있다는 예측도 있습니다.

미국 의회가 설립한 기관인 미국평화연구소(USIP)의 프랭크 아움은 "북한이 가까운 미래에 핵이나 ICBM 발사 실험에 나설 가능성은 적어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