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국회 11개 상임위원장 추가 선출...35년만에 여당 독점 체제로

Write: 2020-06-29 16:27:41Update: 2020-06-29 16:29:25

국회 11개 상임위원장 추가 선출...35년만에 여당 독점 체제로

Photo : YONHAP News

국회가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본회의를 열어, 공석이던 11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민주당 소속 의원들로 선출했습니다.

앞서 지난 15일 뽑은 6개 상임위원장에 더해, 민주당은 의장과 교섭단체 대표간 협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을 제외하고, 전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차지하게 됐습니다.

29일 본회의에서는 운영위원장에 김태년, 정무위원장에 윤관석, 교육위원장에 유기홍,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에 박광온, 행정안전위원장에 서영교, 문화체육관광위원장에 도종환 의원이 선출됐습니다.

또,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에는 이개호, 환경노동위원장에 송옥주, 국토교통위원장에 진선미, 여성가족위원장에 정춘숙, 예산결산특별위원장에 정성호 의원이 뽑혔습니다.

이날 본회의에 통합당과 국민의당 의원들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본회의에 앞서 여야는 상임위원장 배분을 위한 담판을 벌였지만,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습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의장과 여야 모두 국민과 역사의 두려운 심판을 받겠다"면서 "국회의원의 기본은 국민과 국익이고, 어떤 것도 이를 앞설 수 없다는 것이 확고한 신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