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경제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법정 시한 넘겨…1일 회의서 본격 논의

Write: 2020-06-30 08:10:03Update: 2020-06-30 09:27:09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법정 시한 넘겨…1일 회의서 본격 논의

Photo : KBS News

내년도 최저임금도 기존 방식대로 모든 업종에 대해 같은 금액이 적용됩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개최한 3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의 업종별 차등 적용 안건을 표결에 부쳤으나 부결됐다고 밝혔습니다.

노·사·공익위원 27명 전원이 참여한 투표 결과, 반대가 14표, 찬성이 11표, 기권이 2표였습니다.

그동안  경영계는 업종별 차등 적용을 요구해왔지만, 노동계는 차등 적용이 저임금 노동자 보호를 위한 기준을 정한다는 최저임금 제도의 취지에 맞지 않다며 맞서왔습니다.

한편 노사 양측은 모두 이날 최저임금 요구안을 제출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따라 최저임금 심의는 법정시한을 넘기게 됐습니다.

최저임금위는 7월 1일 열리는 회의에서 최저임금에 대해 본격 논의할 계획입니다.

경영계 내부에서는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과 삭감을 놓고 의견이 엇갈리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동계는 양대 노총의 단일 요구안을 만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대 노총은 경영계가 요구안을 제출해야 노동계 안도 제출한다는 방침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