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여론 뭇매' 강정호, 복귀 자진 철회..."진로는 못 정해"

Write: 2020-06-30 08:20:08Update: 2020-06-30 09:47:52

'여론 뭇매' 강정호, 복귀 자진 철회..."진로는 못 정해"

Photo : YONHAP News

음주운전 물의에도 불구하고 한국 프로야구 복귀를 추진했던 강정호가 비난 여론에 결국 복귀의사를 철회했습니다.

강정호는 지난주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사과와 함께 복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하지만, 강정호는 6일 만에 자신의 SNS를 통해 뜻을 접었습니다.

강정호는 29일 "팬들 앞에 다시 서기에는 매우 큰 잘못을 저질렀다는 사실을 느꼈다"며 "제 욕심이 야구 동료들에게 짐이 됐음을 너무 늦게 깨달았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강정호는 또, "향후 진로에 대해 결정하지 못했지만 봉사를 통해 사회에 보탬이 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강정호는 키움 구단에 먼저 복귀 철회 뜻을 내비쳤고, 이후 최종 결정을 전달했습니다.

여론을 살피며 결정을 미뤄왔던 키움 구단은 강정호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입니다.

자신의 SNS에 넥센 시절 사진까지 올리며 정면 돌파를 꿈꿨던 강정호는 성난 여론을 넘지 못했습니다.

지난달 KBO 상벌위에서 강정호에게 내린 1년 유기 실격 처분에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최근 롯데가 사생활로 물의를 빚은 지성준에게 무기한 활동 정지 처분을 내리는 등 달라진 사회적 분위기도 부담으로 작용했습니다.

야구계의 '뜨거운 감자' 강정호의 복귀 추진은 숱한 논란을 뒤로 하고 씁쓸한 퇴장으로 일단락됐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