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올해 4년제 대학 신입생 기회균형 선발 비율 높아져…국공립은 16%

Write: 2020-06-30 08:39:04Update: 2020-06-30 10:39:06

올해 4년제 대학 신입생 기회균형 선발 비율 높아져…국공립은 16%

Photo : YONHAP News

전국 4년제 대학의 올해 신입생 기회균형 선발 비율이 지난해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교육부는 이달 대학정보공시를 분석한 결과, 올해 4년제 대학과 교육대학 196곳의 신입생 가운데 12.6%, 4만 3,364명이 기회균형선발로 입학해 지난해보다 0.9%p, 2,999명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정원 외 특별전형인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특성화고 졸업자, 농어촌지역 학생 등과 정원 내 고른기회전형 등을 합한 수치입니다.

국공립대학의 기회균형선발 비율은 16%로 사립대학보다 4.5%p 높았고, 비수도권대학은 14.4%로 수도권대학보다 4.6%p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특목고나 자율고, 특성화고를 제외한 일반고 출신 신입생 비율은 국공립이 77.4%로 사립 대학보다 3.4%p 높았습니다.

일반고 출신 비율은 비수도권 대학에서 78.2%로 나타나 수도권 대학보다 8.6%p 높았습니다.

한편 2020년 1학기 대학강사의 강의료 평균은 시간당 6만 6천 원으로 지난해 6만 1,400원보다 7.5% 상승했습니다.

이 가운데 국·공립대학의 강사 강의료 평균은 8만 6,200원으로 지난해보다 만2,300원, 16.7% 올랐고, 사립 대학은 5만 5,900원으로 지난해보다 1,600원, 3%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