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국제

비건, 미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에 "그러지 않을 듯…외교문은 열려"

Write: 2020-06-30 08:41:31Update: 2020-06-30 09:44:52

비건, 미 대선 전 북미 정상회담에 "그러지 않을 듯…외교문은 열려"

Photo : YONHAP News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현지시간 29일 미국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낮게 보면서도 북한에 협상의 문이 열려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싱크탱크 저먼마셜펀드가 주최한 '브뤼셀포럼' 행사에 화상으로 참석, 북미정상회담 전망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지금과 미 대선 사이에 아마도 그럴 것 같지 않다고 본다"고 답했습니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전세계에서 대면 정상회담이 이뤄지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이어 외교를 향한 문을 계속 열어둘 것이라면서 "미국과 북한이 양쪽이 원하는 방향으로 상당한 진전을 만들어낼 시간이 여전히 있다고 본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그는 "북한과 합의를 하는 것은 미국에게만이 아니라 북한에 달려있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아주 견고하고 세부적인 계획을 제시했으며 북한이 우리와 협상에 관여한다면 우리는 아주 빨리 진전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에 호응을 촉구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지난해 2월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북한 협상팀에 핵무기 관련 논의를 할 권한이 없었다면서 "그 정상회담에서 나온 결과는 어느 정도 예측 가능했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