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정부 "소모임 감염 확산하면 법적으로 강력 규제

Write: 2020-06-30 12:00:08Update: 2020-06-30 12:08:55

정부 "소모임 감염 확산하면 법적으로 강력 규제

Photo : YONHAP News

교회와 사찰, 방문판매업체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4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30일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는 43명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역발생 23명, 해외유입이 20명으로, 해외 유입도 두 자릿수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서울 관악구 리치웨이 방문판매업체 관련 확진자가 3명 더 늘었습니다.

관악구 왕성교회와 관련해선 확진자가 1명 더 나왔고 서울 금천구는 독산1동에 사는 30대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에 따라 왕성교회 관련 서울 확진자는 현재까지 총 25명입니다.

30일 0시 기준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명 늘었습니다.

수도권에 이어 대전과 광주, 전남 지역에서 산발적 감염이 잇따르는 가운데, 정부는 아직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갈 상황은 아니라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현재 지역사회 감염이 대전, 광주, 전남쪽으로 내려가는 양상을 보이고 있고, 코로나19는 무증상 초기에도 바이러스 전파가 이뤄질 수 있는 만큼 최근 늘어난 소규모 모임에 대해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요청했습니다.

특히 방역 당국은 최근 종교 관련 소모임에서 확산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며 전파가 계속되면 법적으로 강력하게 규제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전국 12개 업종의 고위험시설에 의무적으로 도입하기로 한 전자출입명부 QR코드 시스템의 계도 기간이 30일로 끝납니다.

따라서 7월 1일부터 이들 시설은 수칙을 어길 경우 최대 3백만 원까지 벌금을 내야 합니다.

한편 서울시는 다음달 4일로 예정된 민노총의 서울 여의도 집회를 자제해줄 것으로 촉구했습니다.

서울시는 "대규모 인파가 모이는 집회 특성상 방역수칙 준수가 어렵고 감염 위험이 매우 높다"면서 민노총 지도부의 현명한 판단을 요청한다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