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통합당 "추경심사, 일주일 연기하면 참여하겠다"

Write: 2020-06-30 14:03:02Update: 2020-06-30 15:44:52

통합당 "추경심사, 일주일 연기하면 참여하겠다"

Photo : KBS News

미래통합당이 추경 처리 기한을 일주일 연기하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심사에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통합당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30일 국회 의원총회 도중 기자들에게 "35조 원이라는 어마어마한 예산 심사를 사흘 만에 마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7월 11일까지를 시한으로 한다면, 통합당이 논의에 참여해 목적에 맞는 예산을 함께 만들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민주당은 다음달 3일 6월 임시국회 폐회까지 추경안 처리를 목표로 심사를 하고 있는데, 심사 시한을 일주일 미루자는 제안입니다.

원 구성 하루 만에 상임위 복귀를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29일 통합당은 민주당이 주도하는 국회 일정에는 당분간 불참하겠다고 선언하며, 각 상임위별로 진행 중인 추경안 심사 참여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실제 통합당은 소속 의원들의 상임위 배정 명단을 새로 작성하며 상임위 복귀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30일 의원들에게 희망 상임위를 다시 신청해달라고 공지하며, "여당의 의회 독재에 대한 대응 방식이 달라질 것으로 예상돼, 상임위 재배치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냈습니다.

다만 29일 원 구성 과정에서 통합당 의원들이 이미 각 상임위에 강제 배정된 상황인 만큼, 박병석 의장이 통합당 의원들의 사임계를 먼저 처리해야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겠다는 입장입니다.

29일 주호영 원내대표는 "박 의장이 본회의 전까지 상임위원 명단을 내지 않으면 오는 9월까지 상임위원 사임·보임을 허락하지 않겠다는 협박에 가까운 발언을 했다"고 성토하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통합당은 박 의장의 상임위 강제배정에 반발해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할 예정입니다.

최 원내대변인은 "당사자에게 한번 묻지도 않고 103명의 야당 의원을 강제 배정한 것은 권한 남용"이라며, "집단 사임계를 냈는데도 사임을 허용해주지 않겠다고 한다. 독재 국가인가"라고 되물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