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코로나19 인구면역도 조사 본격화…"국민 혈액 3천55건 조사중"

Write: 2020-06-30 15:39:20Update: 2020-06-30 15:41:39

코로나19 인구면역도 조사 본격화…"국민 혈액 3천55건 조사중"

Photo : YONHAP News

방역당국이 국내에서 코로나19가 얼마나 전파됐는지 확인하기 위한 인구 면역도 조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30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국민건강영양조사 잔여 혈청 1차분 1천555건 및 서울 서남권 내원 환자 1천500건에 대해 항체가를 분석하기 위한 검사 및 확인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방역당국은 코로나19의 국내 전파 규모를 확인하기 위한 인구 면역도 조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후 체내에 형성된 항체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입니다.

유럽을 비롯해 미국, 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는 현재 항체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환자가 얼마나 되는지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권 부본부장은 "향후 2개월 단위로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통해 확보한 혈청에 대해 검사를 할 계획"이라며 "7∼8월 중 대구·경북 지역에서 건강검진과 연계해 일반 인구 1천명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는 조사가 올해 연말께 끝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조사 결과는 추후 전문가 검토를 거쳐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기준 코로나19 혈장치료에 개발을 위해 혈장을 공여하겠다고 약속한 완치자는 18명이 더 늘어 총 229명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