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렘데시비르 미국 공급 우선…국내공급 8월이후 협상 가능할듯"

Write: 2020-06-30 15:58:37Update: 2020-06-30 16:02:53

"렘데시비르 미국 공급 우선…국내공급 8월이후 협상 가능할듯"

Photo : YONHAP News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 중 선두주자로 꼽히는 '렘데시비르'의 가격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앞으로 제약사와의 '약값(약가) 협상'을 통해 국내 공급가격이 결정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내 공급을 위한 협상은 8월 이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 반장은 30일 백브리핑에서 "렘데시비르가 긴급승인을 통해 국내에 들어온다면 약가 협상을 해야 한다. 국내 가격은 협상 과정에 달린 것이라 어느 정도 될지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렘데시비르는 미국 제약사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항바이러스제로, 애초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됐으나 최근 미국에서 진행한 초기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회복 기간을 31% 줄였다는 발표가 나오면서 주목받았습니다.

손 반장은 통상 약가 협상이 이뤄질 때 공급자와 수요자 모두의 입장이 반영된다는 점을 언급하며 "렘데시비르와 같이 독점적인 신약이 나오면 약가 협상에 애로를 겪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협상 과정이 어떻게 전개될지는 구매력과 가격 책정에 대한 제약회사의 이익뿐 아니라 국제적인 공조 흐름 또한 중요한 변수"라며 "실제 협상에 들어가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미국 제약사인 길리어드 사이언스가 만든 렘데시비르는 미국 내 공급이 우선이기에 국내 공급 협상은 8월 이후나 돼야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중증 이상의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공식 수입 전이라도 렘데시비르를 사용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개발된 약이 아직 존재하지 않는 상황에서 현재 각국은 앞다퉈 렘데시비르에 대해 사용 승인을 하고 있습니다.

미국 식품의약처(FDA)는 최근 코로나19 중증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한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했고, 일본 정부도 코로나19 치료 약으로 렘데시비르를 제조·판매할 수 있도록 특례승인했습니다.

우리 정부 역시 렘데시비르를 코로나19 치료에 사용하기로 결정하고 특례수입할 수 있도록 승인했습니다.

길리어드 사이언스 측은 현지시간 29일 민간 건강보험에 가입한 미국의 일반적인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데 사용되는 렘데시비르 가격이 총 3천120달러, 약 375만원이 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