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북한, '코로나 0' 주장 계속…WHO에 "현재 255명 격리" 보고

Write: 2020-06-30 19:04:43Update: 2020-06-30 19:07:20

북한, '코로나 0' 주장 계속…WHO에 "현재 255명 격리" 보고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지금껏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주장을 펴는 가운데 이달 19일 기준 255명이 격리 중이라고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에드윈 살바도르 WHO 평양소장은 30일 미국의 북한전문 인터넷 매체 NK뉴스 인터뷰에서 북한 보건성이 제출한 '주간보고'를 토대로 이같이 전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19일 기준 총 922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으며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WHO에 밝혔습니다.

총 누적 격리해제자는 2만5천551명입니다. 북한은 앞서 지난 4월 17일 기준 지난해 12월 31일부터 외국인 등 총 2만5천139명을 격리에서 해제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살바도르 소장은 "이달 6∼19일 사이에 204명이 격리에서 해제됐으며 255명은 여전히 격리 중"이라면서 255명은 항구나 북한 신의주-중국 단둥(丹東) 접경 지역에서 일하는 노동자들로 수입물자를 다루는 업무를 한 뒤 격리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지난 1월 말 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국경을 닫고 중국을 비롯한 외국인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남포와 신의주 등을 통해 국내로 들어오는 수입물자에 대해서는 열흘간의 '자연 방치'를 비롯한 검역·소독을 실시 중입니다.

살바도르 소장은 이러한 국경 통제에도 의약품은 꾸준히 북한으로 들어온다면서 중국이 지난주 북한 보건성에 실험용 시약과 함께 개인보호장비(PPE) 900개를 기증했으며 두바이에서도 PPE 2천개를 조만간 북한에 전달할 계획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북한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이날도 "아직 우리나라에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감염증이 들어오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사회 전반에서 위생과 방역에 힘쓸 것을 당부했습니다.

민주조선은 평안남도 안주시 천리마국수집을 예로 들며 종업원들은 최근 기온이 올라가면서 설사증을 비롯한 전염병을 방지하기 위해 식수의 위생성 보장에 힘쓰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