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검사장 회의결과 "장관 지휘 위법·특임검사 필요"...고심 속 윤석열

Write: 2020-07-06 17:00:31Update: 2020-07-06 17:01:30

검사장 회의결과 "장관 지휘 위법·특임검사 필요"...고심 속 윤석열

Photo : YONHAP News

'검언유착' 의혹 사건에 대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하면서 윤석열 검찰총장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전문수사자문단 소집 중단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대한 독립성 보장, 두 가지를 지시했습니다.

선택의 갈림길에 선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 3일 전국 고검장과 지검장 회의를 열어 검사장들 숙의를 모았습니다.

대검찰청은 주말 동안 정리한 검사장 회의 내용을 6일 오전 윤 총장에게 보고하고, 검사장 회의 결과도 발표했습니다.

대검에 따르면 먼저 검사장 대다수가 총장의 전문수사자문단 절차는 중단하는 게 좋겠다고 뜻을 모았습니다.

추 장관의 두 가지 수사 지휘 중 첫 번째 지휘를 일부 받아들이자는 의견입니다.

그러면서도 '독립적인 특임검사' 도입이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이어 추 장관의 수사 지휘 중에 '윤 총장의 지휘감독을 배제하라'는 내용이 위법하거나 부당하는 의견도 냈습니다.

사실상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과 같아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겁니다.

마지막으로 이번 지휘권 발동과 검찰총장의 거취를 서로 연결짓지 말자는 의견까지 담겨 윤 총장에게 보고됐다고 대검은 밝혔습니다.

대검은 윤 총장이 법무부에 어떤 건의를 해야하는지에 대한 검사장들의 공통 의견을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검사장 회의에서는 장관에게 '재지휘'를 건의하자는 방향에 일부 뜻이 모아진 것으로 전해집니다.

윤 총장은 숙고 중입니다.

당초 6일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보다 더 늦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대검 측은 전했습니다.

법무부는 윤 총장이 공식 입장을 내기 전까진 대응을 자제한다는 방침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