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천9백억 원 투입…'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도 지정 예정

Write: 2020-07-09 16:00:51Update: 2020-07-09 16:16:06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천9백억 원 투입…'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도 지정 예정

Photo : YONHAP News

정부가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 임상시험 등을 위해 추경을 통해 확보한 예산 1,900억 여원을 빠르게 집행해 개발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 부처는 9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과 관련된 추가 경정 예산 집행 계획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통해 의결된 관련 예산은 총 1,936억 원 규모로, 구체적으로는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1,115억 원 규모의 예산이 투입됩니다.

이 중 항체와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중심으로 개발 기업에 대해 임상시험 1~3단계에 해당하는 지원 예산으로 940억 원이, 치료제·백신 후보물질을 발굴하고 효능 및 독성평가 등 임상 이전 단계에 대해 175억 원의 예산이 지원됩니다.

또 방역물품·기기 고도화 등에도 357억 원이 소요됩니다.

카이스트(KAIST) 플랫폼을 활용해 학계와 연구계 등의 기술 역량을 모아 기업과 함께 감염병에 대응하는 체계를 구축하는 '한국형 방역 패키지' 개발에 222억 원이, 방역 장비와 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 지원 사업에 135억 원이 지원됩니다.

이어 연구와 생산 기반을 갖추는데도 391억 원의 예산이 투입됩니다.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건립에 43억 원이, 기업의 치료제·백신 생산시설과 장비 구축 지원 사업에 100억 원, 확진자 유전자 데이터를 생산하고 활용체계를 구축하는 등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 사업에 163억 원가량이 지원됩니다.

회의에서는 또 지난달 발표됐던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등 개발 지원대책과 관련한 주요 과제 추진 상황 등을 점검했습니다.

범정부 지원위원회는 임상시험 실시기관 등 주관 연구기관과 감염병 전담병원 등 세부 연구기관으로 구성된 컨소시엄을 공모받아 '국가 감염병임상시험센터'로 지정해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는 감염병 전담병원 대부분은 환자 치료를 주로 하고 있어, 임상 시험을 하기 위한 인력과 시설 등의 연구 기반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잇따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신약 허가 시 필요한 제출자료인 가교 시험 자료를, 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경우 시판 후까지 제출을 유예해주기로 하는 등 '임상시험계획 신속 심의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 부처는 또 앞으로 범정부 지원위원회와 실무추진위원회를 상시 운영해, 추진 과제별로 이행 상황을 주기적으로 점검하고 향후 국내외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동향을 관찰해 수급 확보와 긴급 연구 개발 지원 등 상황에 따라 대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