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코로나19로 중단된 ACL, 동아시아지역 조별리그 10월 재개

Write: 2020-07-10 08:47:30Update: 2020-07-10 10:08:36

코로나19로 중단된 ACL, 동아시아지역 조별리그 10월 재개

Photo : YONHAP News

코로나19로 중단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동아시아지역 경기가 10월에 재개됩니다.

AFC는 현지시간 9일 홈페이지를 통해 "AFC 회원국, 각국 클럽 등과 일련의 회의를 통해 2020년 AFC 경기 일정을 새롭게 결정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표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2020 AFC 챔피언스리그 일정입니다.

올해 AFC 챔피언스리그 일정은 코로나19 때문에 조별리그 2라운드도 제대로 치르지 못하고 중단됐습니다.

AFC는 서아시아·중앙아시아 지역과 동아시아 지역의 조별리그 재개 일정에 차이를 줬습니다.

조별리그 A조~D조까지 서아시아·중앙아시아 지역 클럽의 경기는 9~10월, 동아시아지역 클럽들의 경기는 10~11월에 조별리그~준결승까지 마치도록 했습니다.

결승전은 현지시간으로 12월 5일 서아시아지역에서 치러집니다.

16강전부터 결승전까지 모든 경기는 단판 승부로 열립니다.

더불어 경기 장소도 상대적으로 코로나19의 영향을 덜 받는 지역에서 모여 치르기로 했습니다.

경기 장소는 미정이지만 한국도 검토 대상입니다.

E조의 FC서울은 10월 19일·28일 베이징 궈안(중국), 10월 22일·25일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 10월 31일 멜버른(호주)과 경기를 치르고, F조의 울산 현대는 10월 19일·31일 상하이 선화(중국), 10월 22일·25일 퍼스(호주), 10월 28일 FC도쿄(일본)와 차례로 맞붙습니다.

또 G조의 수원 삼성은 10월 20일·29일 광저우 헝다(중국), 10월 23일 조호르 다룰(말레이시아), 11월 1일 빗셀 고베(일본)와 만납니다.

H조의 전북 현대는 10월 20일·11월 1일 상하이 상강, 10월 23일 시드니(호주), 10월 29일 요코하마 마리노스(일본)와 대결합니다.

동아시아지역 16강전은 11월 3일(E조 1위-F조 2위·F조 1위-E조 2위)과 4일(G조 1위-H조 2위·H조 1위·G조 2위)에 치러지고 8강전은 11월 25일, 준결승은 11월 28일에 펼쳐집니다.

K리그 구단 관계자는 "날짜만 결정됐을 뿐 구체적인 경기 장소와 시간이 결정되지 않았다"라며 "특정 지역에서 모두 모여 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만 알고 있다. 한국도 경기 장소 후보에 올라있다"고 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