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최민희 "정의당이 조문 정쟁화"…진중권 "닥치고 애도"

Write: 2020-07-11 14:53:49Update: 2020-07-11 14:54:17

최민희 "정의당이 조문 정쟁화"…진중권 "닥치고 애도"

Photo : YONHAP News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11일 정의당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는 발언이 나오는 데 대해 "정의당은 왜 조문을 정쟁화하나"라고 비판했습니다.

최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박 시장 조문은 자유"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전날 정의당 류호정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으로 고소한 전직 서울시청 직원에 대한 연대를 표하고 2차 가해를 우려하며 조문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같은 당 심상정 대표는 빈소 조문 후 "가장 고통스러울 수 있는 분은 피해자"라고 언급했고, 장혜영 의원도 "차마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애도할 수 없다"며 서울특별시장(葬) 결정을 비판했습니다.

이에 대해 최 전 의원은 "시비를 따질 때가 있고, 측은지심으로 슬퍼할 때가 있는 법"이라며 "뭐 그리 급한가"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글을 올려 "한 여성에게 수년간 고통을 준 이에게 조문 가는 게 적절하지 않다고 말하는 게 정쟁화인가"라며 "애도를 해야 할 때라고 생각하면 본인이나 입 닥치고 애도하라"고 일갈했습니다.

그는 "그새를 못 참고 기어이 페미니즘의 의제를 정치적 의제로 바꿔놓는다"며 "지금 이게 당신 딸이 사회에 나가면 마주칠 현실이다. 자기 딸에 그렇게 무서운 세상에 나간다고 생각해 보라"고도 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이해찬 대표가 박 시장 성추행 의혹을 묻는 기자에게 "예의가 아니다", "XX자식 같으니라고"라고 쏘아붙인 것도 비난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 인간들이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도 시원찮을 판에 대표라는 이는 카메라 앞에서 교양없이 쌍욕이나 하고, 끈 떨어진 의원은 사건 피해자인 여성을 나무라고, 단체로 미쳤다"고 비판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