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남북관계

북한 선전매체, 남측 매체 인용해 이인영·임종석에 '기대감'

Write: 2020-07-14 08:17:58Update: 2020-07-14 08:45:47

북한 선전매체, 남측 매체 인용해 이인영·임종석에 '기대감'

Photo : YONHAP News

북한이 남측 매체를 인용해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임종석 대통령외교안보 특보에 대한 기대감을 간접적으로 내비쳤습니다.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4일 남한 인터넷 매체인 자주시보의 논평·수필란에 실린 글의 내용을 부분적으로 소개하면서 "이번 인사에서 이인영·임종석 두 사람에게 거는 기대도 많다"는 문장을 인용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해당 글의 "두 사람이 다 '한미워킹그룹' 문제에 비판적인 말들을 한 상황이라 앞으로의 행보가 주목된다"는 표현도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현재 어려움을 극복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으로부터 독자적 행보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철학과 용기가 필요하다는 해당 글의 주장도 함께 게재했습니다.

'우리민족끼리'가 인용한 해당 글은 '시험대에 오른 전대협 의장들'이라는 제목으로 자주시보에 지난 8일 올라온 개인명의 논평입니다.

한편,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도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의 조사를 인용해 남한 각계가 정부에 자주적인 태도를 갖고 친미사대 근성을 버릴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다른 선전 매체인 '통일의 메아리'는 3건의 기사를 통해 한미관계 청산을 주장하는 시민단체의 주장도 잇따라 실었습니다.

북한이 남측의 새 외교·안보진용 인사에 대해 아직 공식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처럼 남한 매체나 시민단체의 주장을 연달아 인용하는 방식으로 기대감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는 분석이 제기됩니다.

이 같은 선전 매체의 보도는 원색적인 대남비난이 3주째 멈춘 상황에서 나왔습니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고 밝히면서 대내외 매체를 통해 퍼부었던 남측 정부에 대한 거친 비난을 사실상 전면 중단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