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사회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

Write: 2020-07-15 14:40:34Update: 2020-07-15 14:49:14

서울시 "민관합동조사단 구성해 철저한 진상규명"

Photo : YONHAP News

서울시는 15일 입장문을 내고 고 박원순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여성단체와 인권, 법률전문가 등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합동조사단을 꾸릴 예정입니다.

구체적인 운영과 일정 등에 대해선 여성단체 등과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황인식 서울시 대변인은 또 피해 호소 직원에 대한 2차 가해 차단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청 내 2차 가해가 확인될 경우 징계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부서장도 문책할 것이라고 공언했습니다.

황 대변인은 서울시는 시장 궐위라는 초유의 사태 속에 직원들이 직면한 혼란과 상처를 치유하고 흔들림 없이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조직 안정화에도 힘쓰겠다는 말로 발표를 마무리했습니다.

한편 임순영 서울시 젠더 특보가 사전에 박 전 시장과 만나 관련 회의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앞으로 민관 합동 조사단에서 밝혀낼 부분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경찰의 수사 정보가 박 전 시장 측에 전달됐는지 여부도 주요 조사 사항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