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 총리 "관계부처·지자체 위험지역 안전조치 철저 당부"

Write: 2020-08-02 15:49:18Update: 2020-08-02 16:50:36

정 총리 "관계부처·지자체 위험지역 안전조치 철저 당부"

Photo : YONHAP News

정세균 국무총리는 1일부터 중부지방에 내린 폭우로 인명피해가 이어지고 있다며 "추가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위험지역에 대한 안전조치를 철저히 하고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신경쓰라"고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지시했습니다.

정 총리는 2일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내일까지 최대 300mm의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말하고 국민들에게도 외출자제 등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와 함께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6월 생산・소비・투자 등 주요 경제지표가 조금씩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결국 탄탄한 방역이 곧 경제회복의 지름길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의사협회에서 오는 14일 집단휴진에 나설 것이라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의료계가 집단휴진을 강행할 경우, 방역에 큰 부담이 될뿐더러 피해는 결국 국민께 돌아갈 것"이라며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대화를 통해 문제해결에 나서줄 것"을 의료계에 호소했습니다.

정 총리는 "이번 코로나19를 겪으면서 많은 국민들이 공공의료 인력 부족을 절감하고 있다"며 "다른나라와 비교해서도 우리나라 의사 수는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