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정부, 천만 달러 북한 인도적 지원 확정…국제기구 통해 영유아·여성 지원

Write: 2020-08-06 10:18:22Update: 2020-08-06 10:38:29

정부, 천만 달러 북한 인도적 지원 확정…국제기구 통해 영유아·여성 지원

Photo : YONHAP News

정부가 북한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확정했습니다.

통일부는 6일 남북교류추진협의회가 국제기구인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남북협력기금 천만 달러, 119억 원 공여를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지원은 이인영 통일부 장관 취임 이후 첫 대북 인도지원 결정으로,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을 국제기구에 공여하면 국제기구가 북한에 현물을 보내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번 지원 결정은 WFP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당초 지난 6월 의결이 추진됐다가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자 보류된 바 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이바지한다는 판단으로 지원하기로 했다"면서 "앞으로 인도적 협력은 정치·군사적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해당 사업은 WFP가 북한 내 7세 미만 영유아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을 목표로 북한과 합의해 추진하는 사업에 정부가 일정 부분 공여하는 형태로 이뤄질 계획입니다.

구체적으로는 북한 9개도 60개군 내 보육원·유치원 등의 영유아와 임산·수유부를 대상으로 영양강화 식품 약 9천t을 지원하는 '영양지원사업'과 취로사업에 참가한 북한 주민 2만6천500명에게 옥수수·콩·식용유 3천600t을 제공하는 '식량자원' 사업 등입니다.

이날 교추협에서는 DMZ(비무장지대)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을 지원하는 안건도 의결됐습니다.

DMZ 평화통일문화공간 조성사업은 남북출입사무소와 철거 감시초소(GP) 등을 활용해 남북이 함께하는 문화교류 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입니다.

올해부터 2022년까지 3년간 진행되며, 올해는 일부 건물을 박물관으로 증·개축하고 철거 GP를 전시공간으로 꾸미는 등에 필요한 사업비 28억9천2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통일부는 "DMZ 일대의 평화적 이용을 통해 남북 간 민족 동질성을 회복하고 접경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