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과학

태풍 '장미' 경남 거제 상륙했으나…피해 없이 빠져 나가

Write: 2020-08-10 17:08:44Update: 2020-08-10 17:15:33

태풍 '장미' 경남 거제 상륙했으나…피해 없이 빠져 나가

Photo : YONHAP News

올해 우리나라 첫 태풍인 제5호 태풍 '장미'가 큰 피해 없이 경남지역을 통과했습니다.

부산지방기상청은 10일 오후 2시 50분께 통영 남동쪽 거제도 남단에 상륙한 태풍 '장미'가 온대성 저기압으로 약화해 소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태풍 '장미'는 오후 6시께 울산 북쪽 60㎞ 부근 육상에서 온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장미'의 중심대는 이날 오후 4시께 통영을 거쳐 창원∼김해 방향으로 북북동진하고 있습니다.

오후 3시 기준 '장미'의 중심기압은 998h㎩, 중심 최대풍속은 초속 18m, 강풍반경은 180㎞입니다.

장마 영향으로 하동 화개장터가 잠기고 섬진강 제방이 무너지는 등 비 피해가 잇따른 경남은 태풍 소식에 긴장감이 맴돌았습니다.

태풍 '장미'의 진로에 놓인 통영 대표 관광지 항남동은 점심시간까지 관광객들로 북적였지만 빗방울이 거세지면서 인적이 사라졌습니다.

강구안 항구에는 수백척의 어선이 피항했습니다.

통영해안로 꿀빵 매장 앞에서 만난 20대 관광객 김모 씨는 "태풍 때문에 대표 관광명소인 '루지'와 '케이블카'가 운행을 멈춰 탑승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다행히 이번 태풍은 경남지역에 큰 피해를 주지 않고 지나갈 전망입니다.

현재 경남소방본부와 창원소방본부에 접수된 태풍 관련 피해 신고는 한 건도 없습니다.

경남 18개 시·군과 남해동부 먼바다와 앞바다 등 경남 전역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경남지역에는 오후 4시를 기준으로 지리산 산청 120㎜, 산청 시천면 113㎜, 하동 106.5㎜ 등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진주 등 서부 경남에는 30㎜∼60㎜, 이외 지역은 30㎜∼60㎜ 강수량을 기록했습니다.

비는 10일 자정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 영향으로 밤까지 많은 비가 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