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청와대 "차관급 내정자 9명 1주택자, 인사의 뉴노멀"

Write: 2020-08-14 15:04:31Update: 2020-08-14 15:16:24

청와대 "차관급 내정자 9명 1주택자, 인사의 뉴노멀"

Photo : YONHAP News

청와대는 14일 단행한 차관급 인사와 관련해, 내정된 9명 모두가 1주택자라며, 1주택이 인사의 뉴노멀, 즉 새로운 기준이 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차관급 인사 배경에 대해 "우리 사회 주거 정의가 실현되도록 고위공직자가 솔선수범해야 한다는 국민의 보편적 인식도 고려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차관급 인사 내정자 9명 모두 1주택자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며 "한 분은 증여받은 주택을 한 채 더 보유했으나 6일 처분 완료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 비서관 이상 참모들도 "지난해 12월엔 다주택자가 20명이었는데 지난 1월 17명, 지난달 30일 8명으로 줄었고, 이 시각 현재 2명뿐"이라며, "두 분도 매물로 내놓고 처분 노력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기조가 정부 부처로 이어져 차관급으로 확산됐다"며 "1주택이 인사의 뉴노멀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다주택 여부가 인사 검증 기준에 포함되느냐'는 질문에는 "기존의 7대 검증 기준으로 검증하되, 도덕성 검증에서 한 요소로 삼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