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정치

개성공단기업 비대위, 통일부에 건의문…"동고동락 북한주민 돕고파"

Write: 2020-08-14 17:21:15Update: 2020-08-14 17:29:41

개성공단기업 비대위, 통일부에 건의문…"동고동락 북한주민 돕고파"

Photo : YONHAP News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가 코로나19 사태 속에 폭우 피해를 겪은 개성공단 북측 근로자들에게 식량과 방역용품을 지원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는 건의문을 정부에 제출했습니다.

개성공단기업비대위는 14일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통일부에 이 같은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했습니다.

비대위는 건의문에서 "개성공단 기업인들에게 북측 주민은 동고동락한 이들이고 그의 가족들인 만큼 남의 일이 아니다"라며 "조그마한 정성이나마 전달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서 북측과 협의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비대위는 개성시와 인접한 황해북도 등지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가 발생하고 코로나19로 개성시가 봉쇄됐던 상황을 고려해 밀가루·식용유·설탕 등 먹거리와 손소독제·방역복 등 코로나19 방역물자 수억 원어치를 북한에 지원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비대위가 건의문을 전달한 취지를 이해한다"며 "정부로서는 북측 상황을 지켜보며 비대위 측과 소통하면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Close

우리 사이트는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쿠키와 다른 기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를 계속 이용함으로써 당신은 이 기술들의 사용과 우리의 정책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자세히 보기 >